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해외일상10

영국 테이트 모던 Tate Modern 전시회 후기 : 미래와 예술의 접목 위드 코로나 영국 일상 오랜만에 올려요. 마스크 쓰고 다니는 사람들 보기 드물 만큼 가끔은 영국에서 코로나가 없어진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킬 만큼 코로나 이전 같은 일상을 살아가고 있는 요즘입니다. 물론 저는 열심히 마스크를 챙겨 다니지만 그래도 훨씬 경계가 풀어지는 기분이 들긴 해요. 그나마 장점이라고 한다면 코로나에 대한 스트레스가 덜 하다는 것이겠지요. >- 2021. 10. 23.
영국 런던 여행 일상 디자인 뮤지엄 the Design museum 가구 디자인 전시회 영국 런던에 생활하면서 가장 큰 장점은 다양한 전시회와 뮤지엄을 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많은 뮤지엄이 무료로 개방되어 있으며 유로로 하는 전시회만 관심사에 따라 돈을 내고 입장하시면 돼요. 저도 종종 유로 티켓을 구매를 한 전시회를 가기도 하지만 무료로 전시된 것들도 볼 것이 워낙 많아 이번엔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 무료로 전시된 가구들을 감상하고 왔습니다. 디자인 뮤지엄 입구쪽에 붙어있는 포스터들 이예요. 여기가 런던이다 하는 포스가 좀 느껴지지요?! ^-^ ㅎㅎ 아마 런던 생활하면서 가장 좋아하는 점은 사람의 다양성을 인정하는 문화인 것 같아요. 런던 생활이후 저렇게 화장이 짙은 남자분의 모습이 전혀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을 만큼요. 치마입은 남자도 종종 보니까요 :) 뮤지엄 입구를 들어서자 마자 즐.. 2021. 9. 21.
위드 코로나 뜻 영국 위드 코로나를 직접 체험하며 느끼는 점들 위드 코로나 요즘 심심치 않게 뉴스에서 볼 수 있는 용어인데요. 위드 코로나의 뜻은 이렇습니다.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이 아직 현실적으로 힘든 것을 받아들이고 치명률을 낮추는 새로운 방역체계를 말합니다. 영국 위드 코로나를 현지에서 직접 경험하고 있으면서 느끼는 점들을 오늘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 영국 위드 코로나 일단 요즘 영국에선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드뭅니다. 물론 사람이 굉장히 붐비는 마트나 대중교통을 이용 시엔 마스크를 쓴 사람들을 볼 수 있지만 일상 속엔 코로나 전 세상으로 돌아간 착각일 들 만큼 마스크 쓴 사람들을 보기 힘들지요. 물론 종종 보이긴 하지만 집 앞 쓰레기 버리로 갈 때도 철저하게 마스크를 쓰는 한국의 생활과 비교하면 정말 문화 충격일 정도입니다. 얼마 전 런던의 명동과 같은 옥스.. 2021. 8. 31.
장어구이, 숯불 한우 고기, 추어 만두, 회덮밥 먹고 싶은 것들 한식이 최고 장어구이가 꿈에 보일 것만 같이 정말 먹고 싶다. 2년 전 한국에 갈 때만 해도 한국 한번 가는 것이 이리도 어렵고 위험 감수를 해야 하며 한국 간다고 해도 뭐 얼마나 좋아할 사람들이 있을까 싶다. ㅎ 그냥 한국뿐만 아니라 모든 나라의 사람들이 외국에서 누구 들어오는 게 걱정을 유발하는 상황이 아닌가. 정말 이런 아이러니한 상황 속에 놓인 인류가 참 안타깝다. 문득 친정엄마와 함께 먹었던 숯불 장어구이가 생각난다. 내가 장어구이를 좋아해서 한국에 가면 자주 먹는다. 양념이 있는것과 양념이 없는 것을 시켜 깻잎에 쌓아 먹으면 정말 맛있었는데 언제나 먹을 수 있으려나. 일 년에 한 번씩 가는 한국이었는데 매년 갈 때마다 한국 왔냐며 반겨주시던 장어구이집 아주머니는 잘 지내시려나. 요즘 자영업자분들 많이 힘드.. 2021. 5. 11.
스파클링 와인 추천 프로세코 San Leo Prosecco Brut & 벨리니 칵테일 ( Feat. 엄마의 날 ) 스파클링 와인 프로세코 San Leo Prosecco Brut 최근 이탈리안 와인 프로세코 를 소개해 드린 적 있는데 두 번째 프로세코 포스팅입니다. :) 스파클링 와인으로 톡톡 버블이 올라오지만 샴페인보다 저렴하고 그렇다고 해서 맛에서 절대 샴페인보다 뒤쳐지 않기 때문에 스파클링 와인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꼭 추천해 드리고 싶은 화이트 와인입니다. 제가 이번 주말 프로세코를 마시게 된 이유는 바로 오늘이 영국의 Mother's day 이기 때문입니다. 영국은 어버이의 날이 아닌 엄마의 날 아빠의 날을 따로 기념해요. 그리고 오늘이 바로 엄마의 날 이랍니다. 그래서 좋은 날을 축하할 겸 제가 좋아하는 스파클링 와인인 프로세코 San Leo Prosecco Brut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병과 맛은 굉장히 .. 2021. 3. 15.
영국 런던 해외 생활 기록 : 해리왕자가 던진 작은공 과 런던 봄날의 기록 영국 런던에 살고 있다 보니 하루의 시작은 BBC 뉴스를 확인하면서 시작합니다. 주방에서 뉴스를 틀어놓고 아침 차를 준비하는데 요즘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인터뷰 뉴스가 메인이네요. 얼마 전 까지만 해도 코로나 뉴스가 항상 메인이었는데 갑자기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없어져 버린 착각이 들 정도로 영국 언론이 떠들썩한 요즘이네요. ㅎ 아무리 영국이 이런저런 뉴스로 떠들썩하다고 해도 서서히 따뜻한 봄기운이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봄 분위기가 가득함에도 불구하고 어제는 바람이 엄청 불고 추워서 역시 런던의 날씨란 이란 생각을 다시 한번 해보게 되었지요. 런던 날씨가 좀 변덕스럽거든요. 그래도 봄기운을 느끼기 위해 수선화를 마트에서 사 왔어요. 1 파운드 하길래 사 왔는데 집에 따.. 2021. 3. 12.
돈의 가치. 쉽게 번돈. 어렵게 번돈. 작은돈. 큰돈. 상황에 따른 돈의 무게. 띠링! 갑자기 메일이 울립니다. 피자를 시켜먹겠다고 우버 잇츠라는 앱을 켰어요. 점심때 시켜먹은라면집에 대한 별점을 주기가 뜨길래 5전 만점에 5점을주고 배달원의 얼굴 사진이 뜨길래 별생각 없이 Next 버튼을 눌렀지요. 그런데 이게 문제였습니다. 앱이 사람들이 빨리 버튼을 넘겨 눌러버리는 점을 이용해 얼렁뚱땅 팁을 빼가버린 것이지요. 팁에 대한 정보가 눈앞에 보이지않았으니 저는 제가 팁을 주는 주도 모르고 다음 버튼을 눌러버린 것입니다. 아마 스크린 밑 어딘가에 있었나 봐요. T.T칠칠맞게 스리... 뭐 1 혹은 2 파운드 정도는 그래 수고비로 그냥 주지하고 넘어가겠는데 5.56 파운드를 빼갔더군요. 제가 시켜먹은 라면의 가격이 30파운드가 겨우 넘는데 팁이 5. 56 파운드라니.. 곧 고객센터로 이야.. 2020. 12. 23.
영국 생활 최애 친구들. 일상은 너희랑 보내야지. 소소한 일상속 맨탈 보존법. 떡복이, 낙지요리, 화이트 와인, 몬모스 커피, 푸카 티, Pekorderlig 영국 생활 중 나의 삶에 작은 즐거움을 불어넣어 주는 것들이 있다. 특히 요즘처럼 생활이 제한된 일상속에서 이들의 활약은 대단하다. 깊지 않은 즐거움이지만 그래도 나름 무시할수 없는 소소한 작은 즐거움과 행복감을 준다. 종종 주말에 한잔씩 하는 Rekorderlig botanicals 강하지 않은 달달한 과일맛이취저이다. 너무 강하거나 쓴맛이 아닌 달달한 맛의 알코올이 생각날 때 특히 주말에 한잔씩 종종 마시곤 한다. 색도 투명하고 예쁜 핑크라서 어떤 잔에 담아도 예쁘다. 이 색처럼 확 취하거나 하지 않고 아주 살짝 기분이 좋아지는 정도로 취한다. 딱 좋다. 왠지 소녀소녀한 술이다. ㅎ 나의 런던 최애 커피 몬모스 커피. 하루에 두잔정도를 마시는데 커피 없는 하루는 상상할 수도 없다. 커피 마실생각에 아.. 2020. 11. 30.
해외 생활 : 영국에 살고 있다는 이유로 선인장이 되어 버린 기분 선인장이 되어버린 기분이다. 영국에 있다는 이유로 나의 가족과 친구들을 걱정하게 하는 사람이 되어버렸다. 나는 가만히 있는데도 주변 사람들을 따끔하게 하는 그런 존재가 되버린것 같다. 매일 영국의 심각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수 기사가 나올때 마다 부모님은 걱정되어서 연락이 오시고 올해처럼 영국 생활 하면서 친구들과 자주 연락을 주고받아보긴 처음이다. 참 아이러니하게 이 어려운 상황 덕분에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더욱 많이 받게 되었다. 우리의 결론은 어차피 또 돌고 돌아 똑같다. "건강히 잘 지내자." 아마 우리 모두에겐 같은 위로가 필요 하기 때문에 답답한 요즘 같은 일상에 긍정적인 자기 체면이 서로에게 필요했는지도 모르겠다. 가끔 나도 어설프게나마 내 주변에 힘들어 보이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내어.. 2020. 11. 13.
영국 코로나 상황 확진자 수는 계속 늘어나는데 마스크는 왜 안쓰는 걸까 영국 코로나 상황이 다시 심상치가 않다. 확진자수는 계속 늘어나는데 이곳 사람들은 사실 코로나 이전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수하는 듯한 느낌도 든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 예전처럼 홈파티를 여는 사람들 펍에 모여 아무 일 없다는 모여 어울리는 사람들. 나 역시 영국에 생활하며 딜레마에 빠지기도 한다. 예를 들면 커피 모닝을 하자며 6명이 같이 모이자는 제안이 오던가 방과후 아이를 스포츠 엑티버티에 보내야 할 것인가 하는 것에 대한 질문 말이다. 방광후 수영 축구 등 엑티버티를 가는 같은 반아이들과 달리 나는 예방 차원에서 아이를 어떤 엑티버티를 보내지 않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만 아니었다면 당연히 예전처럼 아이가 좋아하는 엑티버티를 함께 다녔을 것이다. 하지만 혹시나 하는 불안한 마음은 어쩔 수가 없.. 2020. 10.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