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모음/문화, 글, 책

돈의 가치. 쉽게 번돈. 어렵게 번돈. 작은돈. 큰돈. 상황에 따른 돈의 무게.

by 리라로 라즈베리꿈 2020. 12. 23.
반응형

띠링! 

갑자기 메일이 울립니다. 

 

피자를 시켜먹겠다고 

우버 잇츠라는 앱을 

켰어요. 점심때 시켜먹은

라면집에 대한 별점을 

주기가 뜨길래 5전 만점에 5점을

주고 배달원의 얼굴 사진이 

뜨길래 별생각 없이 

Next 버튼을 눌렀지요. 

 

그런데 이게 문제였습니다. 

앱이 사람들이 빨리 버튼을 

넘겨 눌러버리는 점을 

이용해 얼렁뚱땅 팁을 빼가버린 것

이지요. 팁에 대한 정보가 눈앞에 보이지

않았으니 저는 제가 팁을 주는 주도 

모르고 다음 버튼을 눌러버린 것

입니다. 아마 스크린 밑 어딘가에 

있었나 봐요. T.T

칠칠맞게 스리... 

 

 

 

 

 

 

뭐 1 혹은 2 파운드 정도는 

그래 수고비로 그냥 주지하고 넘어

가겠는데 5.56 파운드를 빼갔더군요. 

 

제가 시켜먹은 라면의 가격이 30파운드가 

겨우 넘는데 팁이 5. 56 파운드라니.. 

 

곧 고객센터로 이야기를 했더니 

일단 매일로 보내보라고 하네요... 

 

물론 그냥 팁으로도 작은 돈은 아니지만

생각해보니 블로그를 하면서도 몇 센트도 

겨우 들어올 때가 있는데 그렇게 

따지면 5파운드랑 돈은 작은 돈이 

아니라는 체감이 더 크게 옵니다. 

 

아이러니하게 종종 그것보다 훨씬 

비싼 코트나 바지를 오 예쁘다!! 하며
구매를 하면서도 막상 이렇게
작은 단위의 돈이 엄청 크게 

느껴질 때가 있어요. 아마 이 글을 

읽는 분들도 그 차이가 다르게 느껴지실꺼 예요.
5파운드 정도 야 뭐..

혹은 아이고 5파운드 라니.. 이렇게요. 

 

 

 

 

 

 

 

조금 더 쉽게 번 돈 어렵게 번 돈의 

차이일까요. 뭐 피같은 월급이긴해도
그돈으로 치킨 시켜먹는건
부들부들 까진 아닌데 만약 블로그로 번
돈으로 치킨 시켜먹으라고 하면
같은 치킨인데 황금 치킨으로 느껴질것
같아요.

튿히 절약을 위해 중거 거래 등을 하거나

에드센스를 하다 보면 집에서 굴러다니는

1파운드도 얼마나 귀하고 가치가

있는가를 새삼 느끼게 됩니다.

 

갑자기 절 자책하기 시작합니다.

왜 바보처럼 자세히 확인도 안 하고

빨리 Next 버튼을 눌러버렸을까 부터

무슨 별점을 준다고 오지랖을

떨다가 이게 뭐람까지.. T.T 

 

그리고 화가 나기도 합니다.

우버는 큰 회사가 사람들 돈을 이런 식으로 

애매하게 빼먹는 것일까 하는 생각도 

들고 팁 같은 것이 자칫 잘못 나갈 수 있음을

감안해 수정 버튼이 있어야 하는데 

왜 장착을 안 했을까 하는 생각까지.. 

 팁은 서비스에 만족한 고객이 기분

좋게 주는 게 좋은 팁이죠. 이렇게 

빼앗기듯 주는 팁은 뭘까요.. 

물론 더욱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던 저의 부주의 함도 있지만요. 

 

일단 고객센터에 메일도 보내고 페이팔에 메일도 

보내 놓았는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같은 돈이라도 참 상황에 따라 작고 크게도 

느껴지네요. 오늘따라 5.56 파운드가 참 

무겁게 느껴지네요. 혹시 못 받으면 배달하는

분에게 작은 크리스마스 선물했다고 

생각하고 넘어가려고요. 

 

같은 돈도 상황에 따라 돈의 무게가 

이리 다르게 느껴진다는 게

참 흥미롭게 느껴지네요. 다들 앱

사용하실 때 혹시 라도 모르니 

버튼 누르실 때 조심해서 사용하세요. 

제가 레슨비로 5파운드 지불했답니다. ㅎㅎ 

 

앞으로 저도 더욱 작은 것들이라도 

주의를 기울이는 것을 잊지 말자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오늘도 모두 모두 

파이팅입니다. :) 

 

반응형

댓글22

  • 2020.12.23 17: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horangssam.tistory.com BlogIcon 홀앙쌤 2020.12.23 19:12 신고

    에고 진짜 낚시를 당하셨네요 ㅠ 조금만 방심하면 코베어 가는세상이네요 ㅠ
    답글

  • Favicon of https://reicon.tistory.com BlogIcon 레이콘 2020.12.23 19:16 신고

    딱 맞는 것 같아요. 보너스 받으면 '보너스도 받았는데 좋은 거 좀 먹어야지!'하고 정말 제대로 먹는데, 평소에 그렇게 하려고 생각하면 어우;; 아주 소름돋네요 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nice-papa77.tistory.com BlogIcon Nice PaPa 2020.12.23 20:58 신고

    해외에 처음 나갈때 왜팁을 줘야 할까 생각했던게 기억나네요 ^^ 해외 가게되면 꼭 방심하지 말고 체크해야 겠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blime.tistory.com BlogIcon ilime 2020.12.23 21:10 신고

    와.. 정말 버튼한번 잘못눌러서 이런일이 생길수도 있군요..
    조심해야겠습니다. ㅠㅠ
    답글

    • 처음 구매할땐 팁 버튼이 보였는데 몇 시간 지나고 레스토랑 별점 할땐 팁 버튼이 위쪽에 없고 배달원 얼굴이 나와 있어서 그냥 별생각없이 다음 버튼을 눌렀던만.. T.T 다음 부턴 더욱 조심하라고 액땜 했다고 생각하려고요.

  • Favicon of https://thduddl2486.tistory.com BlogIcon B의 간호일지 2020.12.23 23:03 신고

    하 어떻게 이런 일이... 조심해야겠어요 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kei-anna.tistory.com BlogIcon 케이앤안나 2020.12.23 23:20 신고

    진짜 공감가네요 금액을 떠나서 돈의 가치가 상황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꼭 환불 받으셨으면 좋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cuddly282.tistory.com BlogIcon 곰손이 2020.12.24 00:03 신고

    배달 시킬 때 배달료가 너무 비싸면 저도 망설이게 되는데 그런 기분일까요??ㅠㅠ
    쉽게 번돈은 쉽게 쓰고 힘들게 번돈은 아끼게 된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이런 경험들이 쌓여서 지출할 때 꼼꼼히 따져보게 되는 것 같아요^^
    답글

    • 네 전 앞으로 우버 이츠 보이컷 할려고요. 5파운드를 꽁으로 얻었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멀리보면 그 사람들 좋은 고객 잃었다는거 알았으면 좋겠네요 >-<

  • Favicon of https://dream-thinking-future-together.tistory.com BlogIcon Hi_Elly 2020.12.24 05:43 신고

    이런 애매하고 교활한 방법을 사용하는 기업이 나쁜 것 같아요~ 5파운드 이상이라니 금액도 크네요ㅠ 정말 팁을 뺏듯이 가져가는 방식은 고객을 기만하는 거죠.. 고객센터에 문의하신 거 잘 해결되셨으면 좋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mad-i.tistory.com BlogIcon 매드 아이 2020.12.25 19:51 신고

    사색하는 모습 멋지셔요~!
    저는 돈의 상대적 가치를 [프레임]이라는 책을 보고 "와 ~" 하면서 느낀 부분이였거든요
    실생활을 통해 스스로 깨우치시다니 멋지십니다.

    비슷한 예로 중고물건을 판다면
    100만원 짜리 물건은 5만원 흥정이 쉬워도
    10만원 짜리 물건은 5만원 흥정이 불가능하죠.

    돈은 다 똑같은 돈인데
    꽁돈이라고 칭하면 가볍게 생각하고 지출하지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좋은하루보내셔요~!
    답글

    • 정말 좋은 예를 들어주셨네요. 정말 같은 돈인데도 상황에 따라 너무 체감이 다르게 되요. 어떤때 같으면 뭐 5파운드 정도야 하고 넘어갈것을 저 날은 참 크게 느껴져서 >-< ㅎㅎ 레슨비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조심하려고요 ^-^/

  • 우버이츠도 그렇지만 유투브나 국내외 다른 기업들의 서비스도 비슷합니다 가입은 쉽게, 탈퇴나 취소는 어렵게... 감정이입이 덜 되는 방법을 찾는 것도 추천드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