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 육아, 영어/육아 일상

한국의 엄마에게도 영국 엄마에게도 육아는 또 다른 도전 : 경력단절의 허들은 전세계 엄마들의 공통된 고민

by 리라로 라즈베리꿈 2020. 12. 1.
반응형

아이를 낳기 전까지 나름 열심히 직장생활을

잘 해오던 엄마들에게 경력단절은 출산 후

가장 적응이 안 되는 변화중 하나 일 것이다.

 

그러함에도 출산 후 직장에 어찌어찌

복귀한다고 한들 일과 육아를 병행하다 보면

이런저런 이유로 혹은 둘째 출산 등으로

경력단절의 허들은 아이 엄마들

앞에 계속적으로 놓인다.

 

 

회사에서 잘 나가던 직급의 직원이었던,

높은 학력의 고급 인력이었던 아이가

출생되면 나라는 사람의 경력과 히스토리들이

잠시 멈추어지고 그냥 아기 엄마로 모든 것이 통합이

되는가 동시에 똑같이 아기가 오줌똥 쌀 때마다

기저귀를 갈아야 하고 우유병을 씻어야 하고

아이 옷을 씻고 개는 단순노동이

하루 일과의 대부분이 되는 것이다. 

 

 

그렇게 열정을 다 해 나의 커리어를 쌓아왔는데... 

잠든 아이를 바라보며 와인 한잔으로

답답함을 달래며 앞으로 나의 커리어에

대한 생각을 할 때마다 이젠 그 전처럼 일에

온전히 집중할 수 없는 삶의 페이지에

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럴 거면 차라리 내가 독립적으로 

할 수 있는 기술을 배워둘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 들고 지금부터라도 아이를 키우며

재택근무가 가능한 새로운 무언가를

배워볼까 하는 생각이 하루에도

몇 번씩을 왔다 갔다 했다. 

 

종종 헤드헌터가 연락을 해 내 경력에

관심이 있는 회사가 있다며 인터뷰해보지

않겠냐고 해도 아무리 조건이 좋건 연봉이

좋건 선뜻 인터뷰를 하겠다고도 할 수가 없었다.

 

혹시라도 회사에서 오퍼가 온들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아기를

맞기기엔 너무 어렸다. 그렇게 한두 달

사이로 틈틈이 오던 헤드헌터의

메일도 어느 순간 뜸 해지기 시작했다. 

 

 

한국만큼이나 내가 생활하는 영국에서도 많은

엄마들이 경력단절로 고민을 한다.

정부에서 널서리 ( 어린이 보육기관) 지원을 해주는

3살이 되기 전엔 아이를 직접 보던가

사비로 널서리를 보내야 하는데

그 비용도 만만치가 않다. 웬만한 연봉 아니면

그냥 일을 한다고 해도 월급의 많은 부분을

널서리 비용으로 까먹게 된다.

 

게다가 학교가 시작한다고 해도.

오후 3시 에서 3시 반에 끝나는

아이들의 하교시간을 맞추려면

유모 등의 사람을 고용할 수밖에 없다.

 

게다가 학기 중간중간 들어가 있는

방학역시 직장맘에겐 사람을

고용하던지 친정 혹은 시댁 부모님

찬스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든다. 

 

이런 상황 때문인지 아이를 같기 전 금융업에서

일을 했거나 대기업의 높은 직위의

직업을 가졌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업맘으로 생활하는 영국인 엄마들도

심심치 않게 만나볼 수 있다.

 

첫째까지는 육아와 일을 함께

병행했다가도 둘째가 생기면서

전업 엄마가 되어 아이들의 학업

및 엑티버티 등 관리를 열심히 하기도 한다. 

 

서울에서나 런던에서나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이

된다는 거 참 쉽지는 않다.

이건 아마도 전 세계 모든

엄마들의 고민거리이자 숙제인 듯하다. 

 

그리고 육아맘이 아닌 전업 엄마도

엄연히 풀타임의 직장 엄마와 같이

직장이 있는 것과 같다고 말하고 싶다.

 

 

아이를 돌보고 집안에서 하는

모든 일도 다른 사람을 들여

시키려 해 보아라 거의 월 몇백의

직장 월급을 주어야 가능한 일들이다.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시키는 것이

아니라 엄마가 직접 일을 하는 것이니 

전업주부도 엄연한 한 직업이다. 

 

게다가 전업 엄마가 된다는 것은 

어떤 직업보다도 다양한

스킬을 요구한다. 요리도 잘해야 해,

아이들과 잘 놀아줄 주 알아야 해,

나이별로 아이들에 대한 육아 지식도

섭렵해야 해, 정보력도 좋아야 해,

아이와 하루 종일 씨름하려면

체력도 좋아야 해 등등 보통 직업이 아니다. 

 

소위 "집에서 애나 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고

애나 보는 그 여자도 한때 꿈이 있었고

열심히 공부를 했고 커리어가

있었던 사람들이었다. 

 

이 모든 게 순간적으로

증발해 버릴 수도 있을 만큼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정말 많은 개인의 희생을 요하는 것이다.

 

그렇게 열심히 살아온 나 자신으로써의

삶의 발자국들을 새로운 한 생명을

위해 잠시 멈추기도 해야 하니까. 

 

국적과 인종에 상관없이 엄마가 되고

아이를 기른다는 것은 삶의 또

다른 도전인 것은 분명하다.

 

변화된 체중과 몸매에 여성성이 

흔들리기도 하고,

자신의 커리어에 위기를 격기도 하고,

잠시 내가 사라져 버린 듯한

시간을 보내게 되기도 한다. 

 

오늘도 자신의 자아를 잠시 재워두고

아이를 위한 하루하루를 만들어

가고 있는 세상의 모든 부모들

특히 엄마들을 진심을 다해 응원한다. 

반응형

댓글26

  • Favicon of https://jjaustory.tistory.com BlogIcon jjaustory 2020.12.01 11:40 신고

    완전 공감하면서 읽었습니다.
    그래도 호주는 여러가지 잡의 형태가 있어서 선택의 폭이 넓긴 하지만 역시 쉽지 않지요 ㅜ
    저도 함께 응원하고 싶어요.
    공감 꾹~
    답글

    • 감사합니다. 아이가 생기면 다른듯 비슷한 상황을 경험하는것 같아요. 쉽지 않은 만큼 아이를 낳지 않길 결심하는 커플들도 많아지고요. 일단 낳기로 결정하고 육아라는 도전을 하고 있는 세상의 모든 부모님들 응원합니다. ^-^

  • Favicon of https://blime.tistory.com BlogIcon ilime 2020.12.01 12:01 신고

    정말 육아라는게 쉽지않을 것 같아요. 단순히 아이를 키우는것도 쉬운일이 아닌데 경력단절이나 여러가지도 고민해야하니 참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닐 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답글

    • 네 정말 아이만 키우는 일차원적인 문제는 아닌것 같아요. 엄마의 커리어나 미래 아빠는 집안의 가장으로써의 무거워 지는 어깨 등등 한 생명이 한 가정에 들어와 함께 한다는 경이로운 일인 만큼 생각할 것들도 참 많아지는것 같아요. 그래도 다들 열심히 잘 해내시는것 같습니다. 힘든만큼 행복하기도 하니까요. ^-^

  • Favicon of https://apdlaktk.tistory.com BlogIcon 은달차 2020.12.01 12:25 신고

    부모님들 모두 고생하시죠... 오늘도 한번 연락 드려야겠어욯ㅎ
    답글

    • 아.. 부모님께서 너무 좋아하실꺼예요. 저도 아이 낳고 나서 부모님에 위대함을 다시 한번 느낌니다. 아무리 잘났어도 부모님의 노고 없이 혼자 자라는 사람은 없으니까요. 저도 요즘 그래서 안부 인사 더 자주 드려요 ^-^ ㅎㅎ

  • Favicon of https://mad-i.tistory.com BlogIcon 매드 아이 2020.12.01 12:41 신고

    육아는 남자가 열심히 도와줘야 되는게 아니고
    같이해야되는거라고 배웠습니다. !
    응원합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huljoo.tistory.com BlogIcon 찬&민 2020.12.01 13:45 신고

    공감에 공감을 하며, 하트까지 ㅋㅋ 잘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megank333.tistory.com BlogIcon H.A.R.U 2020.12.01 15:00 신고

    아, 깊은 공감요, 나를 잠시 접어야만 가능한것이 육아와,집안일이 아닐까 싶어요.
    답글

    • 네 아무리 바둥거려도 어느정도 희생은 어쩔수 없는것 같아요. 조금은 나라는 사람을 접어야 하는. 하지만 또 그만큼의 행복도 주는게 육아인것도 같네요. 힘든만큼 행복한. 세상에 공짜는 없네요 진짜 ^-^ ㅎㅎ

  • 2020.12.01 15: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육아는 정말 어려운거 같아요.
    엄마로써 해야할 일도 많지만 특히 아이들 교육에 관해서 더 공부해야 하는게
    정말 대단하거 같아요 ~~

    답글

  • Favicon of https://rokggu.tistory.com BlogIcon ROK GGU 2020.12.01 19:11 신고

    놀러왔어요 :)

    너무나도 공감가는 글이었어요ㅠㅠ

    육아와 집안일 그리고 사회생활 그 둘 사이에서 정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경우를 주위에서 많이 봐왔기에

    훗날 큰 아이가 이런 엄마의 희생과 아픔을 이해해주고 보다듬어줄거라는 위로해주는 날도 올거라는 주제어린 말씀도 드려봐요 :)

    화이팅하자구요!!!ㅎㅎ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가요 :)

    편안한 밤 되세요 :)
    답글

    • 록구님 댓글 보고 급 뭉클 >-< 아이가 저의 마음을 알아주는 그날이 온다면 너무 기쁘고 감동적일것 같아요. 아이에게 무엇을 바라고 키우는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감사하는 마음만이라도 가져준다면 저 역시 감사할것 같네요. ^-^ 좋은 하루 되세요 :)

  • Favicon of https://flower-thief20.tistory.com BlogIcon 나?꽃도둑 2020.12.02 00:21 신고

    아이를 키운다는 건 우주 하나를 키우는 것과 맞먹는 일이잖아요~ 힘내세요!^^
    답글

    • 맞아요 정말!! 우주 하나를 키운다는말. 예전엔 무슨 말인가 했는데 이제 엄마가 되니 조금씩 알것도 갔네요. 그만큼 한 생명을 낳고 키운다는거 한편으론 참 경이로운 삶의 경험인것도 같네요. ^-^

  • Favicon of https://feelingmoments.tistory.com BlogIcon 헨리맘 2020.12.02 01:39 신고

    하하핫! 뭔가 읽으면 내 얘기를 쓰셨나~~ 했네요 미국 엄마들도 비슷해요~!! 예전에 한국에서 맘 편히 커리어 쌓으며 직장맘 했던 건 감사한 친정 부모님들 덕분이었는데~ 치열하게 일하던 그때를 생각하면 요샌 소원하게 느껴지는데~ 그래도 냄새 나던 통근버스마저 생각이 가끔 나네요 ㅋㅋㅋ
    답글

    • 그쵸 육아와 병행하기 위해선 정말 주변의 도움이 많이 필요한것 같아요. 특히 부모님들만 괜찮으시다면 부모님이 조금 도와주시면 더 좋긴한것 같아요. 아이도 할머니 할아버지에게서 받는 부모의 사랑과은 다른 또 다른 사랑이 있더군요. ^-^

  • Favicon of https://horangssam.tistory.com BlogIcon 홀앙쌤 2020.12.02 18:39 신고

    정말 육아의 세계는.. 육아에 좀 더 많은 사회적 지원이 있어서 경력단절을 겪는 분들이 없이 하나의 우주들을 키워갔으면 하네요.
    답글

    • 네 사회적 지원이 좀 더 필요한것 같아요. 떠밀려 지는게 아니라 선택적으로 일과 육아를 병행할것인지 육아에만 매진할것인지 결정할수 있다면 너무 좋을것 같아요. ^_^

  • Favicon of https://selfdefense.tistory.com BlogIcon 언더워터 2021.01.16 22:11 신고

    이 세상의 모든 어머님들을 존경합니다! 라즈베리꿈님 저는 남자지만 공유해주신 글에 강한 공감하고 갑니다!
    답글

    • 언더워터님 공감해 주셔서 감사해요. 모두가 조금씩만 서로의 자리를 이해하고 공감할수 있다면 더욱 폭신폭신 아늑한 사회가 될것 같아요. 당연시 생각되는듯한 육아도 말이죠. 오늘도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