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 육아, 영어/육아 일상

아이 그림 과 집콕 미술전. 동심의 창의력은 무한해요.

by 리라로 라즈베리꿈 2020. 11. 10.
반응형

 

아이와 집에 있다 보면 아이가

그림을 자주 그리게 돼요.

아무래도 집콕 육아를 하다 보니 

집에서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 보니 

그림을 자주 그리게 됩니다. 

 

그렇게 한 장 한 장 쌓여가던 그림을 다 가지고 

있을 순 없어 조금은 정리를 해야 하는데 

아이의 손때가 묻은 그림 한 장 버리는 것도 

왠지 쉽지가 않아요. 

 

예전에 아이가 태어났을 때

시어머니가 신랑이 아기 때 

쓰던 이불이랑 장난감을 주신적이 있었는데 

그 마음을 이젠 알 것 같아요. 

 

아이와 관련된 모든 장난감, 옷, 이불

그림 등등이 아이처럼 소중하게 느껴지거든요. 

 

그래서 아이의 몇몇 그림들을 사진으로 찍어 

대신 작은 집콕 미술전을 해보려 합니다. ^-^ 

 

첫 번째 사진은 용을 그런 것 같아요. 

제가 선택하는 색감과 아이가 선택하는

색의 선택들이 정말 달라요

그런데 종종 전 아이가 선택한 

색감의 그림을 더 좋아해요.

제가 언발란스하다고 

생각했던 색들의 조화를 보여주네요. ^-^ 

 

 

 

이번엔 토끼를 그린 그림입니다. 왠지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의 토끼가 떠올랐어요. 

아직 나이가 어려 미술을 배우거나 한 적이 없기 

때문에 더욱 소중하게 느껴져요. 

 

그냥 아이에게서 나온 창의적인 그림이니까요. 

미술이 수학도 아니고 정답이 어디 있겠나요. 

아이가 좋아하고 엄마가 좋아하면 

최고의 미술 작품인 것이겠죠. :) 

 

 

 

이번엔 아이의 공룡입니다.

공룡 꼬리 쪽의 레이저 같은 색감이 

전 맘에 들었어요. 덕분에 저도 오랜만의 

상상의 나래를 펼쳐봅니다. 

 

왠지 마법을 할 수 있는 공룡일 것만 같은 ㅎ 

어렸을 때 제가 마법을 할 수 있다는 

상상을 종종 한적이었거든요. >-< 

 

 

이것은 우주선과 우주 비행사입니다. 

어디를 열심히 가는 것일까요. 

동그란 우주선 앞쪽의 주황색 부분이 

속도감의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그래서 굉장히 빠르게 날아가고 있는 

우주선으로 보여요. 

 

 

 

이 그림은 저의 노트에 아이가 남겨놓은 

낙서인데 제가 놀랄 얼굴을 상상하며 

그린 그림이라 그런지 그림 속 

사람도 아주 신이 났어요. 

 

그림 속에 아이의 마음이 

종종 투영되기도 하죠. 

 

 

이 동물은 정확히 무엇인지 모르겠어요.

제 느낌엔 사막의 상상 속 동물인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그림입니다. 

뭐 도치맘 눈엔 뭐가 안 좋겠습니까만.. ^-^ 

 

 

종종 추상적인 그림을 그리기도

해요. 뭐 아이야 그냥 그린 그림 같은데 

엄마는 이건 무슨 뜻일까 하고 

곰곰이 생각해 보게 되네요. 

 

 

이건 유니콘이에요. 

굉장히 화려한 유니콘이지요. 

사실 집에 물감도 별로 없어서 있는 색으로만 

어찌어찌 색칠한 것인데 맘에 쏙 들어요. 

물감을 더 많이 사주면 더욱 화려한 

유니콘이 완성되었을까요?! 

 

 

아무런 룰과 정형화된 배움 없이 

거침없이 아이 머릿속에서 나온 

상상의 창의력을 그림으로 볼 수 있다는 것 

부모로서 참 설레는 일입니다. 

 

모든 그림들을 다 간직할 수 없겠지만 

몇몇 그림들을 잘 모아두었다가 

나중에 아이에게 줄려고 해요. 

 

어찌 보면 한 사람의 성장의 

기록인 것 도 같아서요. 

꼭 키가 몇 센티 크고 몸무게가 

몇 늘었다만 성장의 기록은 아니잖아요. 

 

오늘 저희의 랜선 미니 미술관을 

방문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오랜만에 동심이 함께 했던 

좋은 되셨길 바라봅니다. ^-^ 

반응형

댓글4

  • Favicon of https://yellowkong.tistory.com BlogIcon 노랑킹콩 2020.11.11 01:22 신고

    저희 역시도 아이들이 집에서 그림을 많이 그리니 자주 보는데 왠지 이렇게 한장한장 온라인으로 보니 진짜 사진전같네요 ^^
    아이들에게는 자신의 물건이라 아깝지 않지만 부모는 모든게 버리기 싫은 추억들이더라고요 ㅎㅎ
    답글

    • 감사합니다. 부모마음은 다 같은가봐요. 아이와 관련된것들은 정말 너무 다 소중하죠. 아직도 아이가 쓰던 아기 옷들도 집에 쟁여 놓고 있네요. ^-^ ㅎㅎ

  • Favicon of https://dreamingsnail.tistory.com BlogIcon 꿈달(caucasus) 2020.11.11 15:50 신고

    오~ 너무 아름답고 멋진 그림입니다. 우리 아이도 어릴때 알 수 없는 묘한 그림들을 자주 그리곤 했는데... ㅎㅎ 이웃님 자제분은 미술적인 감각이 남다르게 보이네요. 뭔가 알 수 없는 힘이 느껴집니다. ^^
    답글

    • 꿈달님 감사합니다. ㅎㅎ 아이 그림은 그저 보는것 만으로도 힐링이 되네요.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그림으로 볼수 있다는것 만으로도 유명 미술관 못지 않게 소중하네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