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 육아, 영어/육아 일상

육아 일기, 아이 엄마는 꽃으로라도 때리지 말아주세요.

by 라즈베리꿈 2020. 10. 26.
반응형

직업병같이 아이를 낳고 나면 엄마는 아이와 관련된 어떤 것이 라도 잘못되면 일단 자책을 하게 되는 면이 있다. 아이가 감기에 걸리면 내가 옷을 더 따뜻하게 잘 입혔어야 하는데 아이가 씽씽이를 타고 가다 넘어져도 내가 천천히 가라고 좀 말할걸 등등 일단 어떤 상황이던 엄마는 연루가 된다.

 

언젠가 아이가 밥을 잘 안 먹기 시작했다. 내가 너무 비슷한 것만 해주어서 그런껄까라고 생각한 난 인터넷을 디적 거려 가며 새로운 먹을거리 몇 개를 찾았다. 아이를 잘 먹여보리라는 굳은 결심 아래 다양한 새로운 재료로 장을 봐온 후 다양한 재료 한 뭉탱이를 지지고 끓이면서 열심히 이것저것을 만들었다. 저녁시간에 맞추어 아이의 귀여운 식판에 내가 정성껏 준비한 저녁을 내었는데 깨작깨작거리다 안 먹는다고 한다. 

 

정성껏 준비한 요리가 거의 그냥 버려지는 경험을 해본 사람은 안다. 정말 음식 버릴 때 서글프다. 나의 모든 시간과 노력을 다해 아이가 이번엔 잘 먹어주겠지 하고 만든 것들이 그냥 버려질 때 정말 코끗이 찡해진다. 그런 와중에 화상통화를 걸어와 아이를 본 어른이 한 마디를 하신다. 아이고 애가 요즘 좀 말랐네. 잘 좀 해 먹여라. 

 

엄마는 꼭 누가 뭐라고 하지 않아도 이미 너무 자주 아이에게 미안하고 내가 좋은 엄마인 걸까 하는 질문을 머릿속에 던지곤 한다. 완벽한 엄마가 될 수 없다는 거 이론적으로 알면서도 이미 충분히 잘하고 있으면서도 엄마의 마음은 그런 것 같다.

 

그러니 아이 엄마는 꽃으로라도 때리지 말았으면 좋겠다. 개선해야 할 부분이 있다면 조언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무심코 던진 아이가 또래보다 작네, 아이가 말랐네 등등의 말들은 이미 충분히 고민 중인 엄마들에게 굉장히 아프게 들릴 수도 있다. 아이는 잘 먹다가도 잘 안 먹기도 하고 또래보다 작다가 크기도 하며 계속 바뀌며 성장해 나간다. 그리고 그 아이들과 함께 엄마도 성장해 나가고 내공이 쌓여나간다. 그러니 아이를 위한  불필요한 코멘트는 그냥 꼴깍 혼자 넘겨주세요. 그게 아이와 아이 엄마를 응원해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일지도 몰라요.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