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모음/문화, 글, 책

작은 위로가 필요한 우리들 : 하얀 거짓말과 하얀 마음

by 리라로 라즈베리꿈 2020. 11. 7.
반응형

내가 힘들다 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고 힘들어도 난 괜찮아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당신은 어떤 사람인가요 

 

얼마 전 참 당차 보이고 재미있던

한 희극인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참 마음이 아팠어요. 

 

강인하고 긍정적으로 

보였던 그녀가 세상을 등지기까지

얼마나 힘든 시간들을 보냈었을까요. 

 

그녀의 밝은 표정 속에 감추어진

슬픔의 깊이를 

어떤 누가 짐작이나 하고 있었을까요. 

 

이런 기사를 볼때 마다 다시 한번 

주변인들을 생각해 보게 됩니다. 

 

혹시 나도 모르는 사이 내 주변 누군가가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진 않을 것일까

 

다들 "괜찮아" "잘 지내" 씩씩하게 이야기한다

하여도 자기만의 이야기는 자신 만이 

아는 것이니까요. 

 

위로까진 아니라도 어떤 방식으로라도 

자그마한 힘이 되어줄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푸념이라도 요즘 힘들다 혹은 

그런 비슷한 뉘앙스를 풍기는 사람이 있으면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응원해주려고 해요. 

 

 

 

 

작은 따뜻한 응원 한마디가 종종 

마르고 지친 가슴에 작은 울림과

위안을 주기도 하지요. 

 

난 잘 지내라는 하얀 거짓말을 

하는 잘 못 지내는 누군가에게 

그냥 순수한 마음으로 그 사람을 

응원해주는 하얀 사랑도

필요한 것 같아요. 

 

꼭 힘내!라고 까지 말하지 

않아도 재미있는 안부인사라도 

자주 주고받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서로에게 

나는 혼자가 아니구나라는 

마음을 나눌수 있잖아요.  

 

세상이 급변하는 요즘 아마 다 같은 상황속에 

혼자 투정부리는것 같을까 봐 힘들어도

마른 입술을 깨물고 있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아요. 

 

평상시 시크한 그대였다고 해도 

보들보들 우리 서로 위로와

웃음이 되어줄 수 있는 

존재가 되어주기로 해요. 

 

 

 

 

 

 

반응형

댓글16

  • Favicon of https://cuddly282.tistory.com BlogIcon 곰손이 2020.11.07 10:33 신고

    저는 힘들면 힘들다고 주변사람에게 말하는 편인데 속으로 앓고 마는 사람들이 많은것 같아요ㅠㅠ
    나중에 얼마나 힘들었을지 생각하면 맘이 아프더라고요...
    소중한 사람들일수록 평상시에 잘 살피는 시간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공감하고 가요^^
    답글

    • 사실 서로 바쁘게 지내가 어쩌다 안부 묻는데 마음속 이야기 모두를 털어놓기가 참 힘든것 같아요. 그저 종종 서로의 안부라도 물어주면서 난 널 기억하고 있다 우린 아직도 함께 한다 정도의 메세지만으로도 누군가의 하루를 조금은 더 의미있게 하기도 하는것 같아요. ^_^

  • Favicon of https://volume365.tistory.com BlogIcon 릴리공방 2020.11.07 10:42 신고

    진짜 안타까운일이죠
    안부라도 자주하고 희망의 끈이라도 잡고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답글

    • 네 정말 안타깝죠.. 피부질환 관련이란 기사를 본것 같은데 피부질환이 정말 괴롭거든요... 오죽했으면 이란 생각도 들면서 마음이 아팠어요. 무엇이 이유가 되었는 요즘처럼 힘든 시기 모두가 서로에게 힘이 되주면 참 좋을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thduddl2486.tistory.com BlogIcon B의 간호일지 2020.11.07 11:14 신고

    생각하게 되네요 :) 글 잘 읽었습니다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jaustory.tistory.com BlogIcon jjaustory 2020.11.07 13:37 신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참 마음이 아프네요 ㅠ
    답글

  • Favicon of https://chuljoo.tistory.com BlogIcon 찬&민 2020.11.07 16:01 신고

    좋은글 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reamingsnail.tistory.com BlogIcon 꿈달(caucasus) 2020.11.07 16:37 신고

    정말 예상치도 못했던 일이었어요. 고 박지선 님의 명복을 빕니다. 저도 참 좋아하는 희극인이었는데...
    답글

    • 네 평상시에 워낙 밝고 씩씩해 보여서 다들 상상도 못했던 일이었겠죠. 얼마나 힘들었으면 그랬을까 하는 연민도 들어요.. 좋은곳에서 평안하게 있으리라 믿습니다...

  • Favicon of https://ljs6909.tistory.com BlogIcon 허당의매력 2020.11.07 16:45 신고

    혼자 감당하면 된다고 생각해서
    나만 힘들면되지
    뭐하러 다른사람까지 힘들게 하냐
    라는 그 배려심....
    진짜 안타까운 소식이였습니다
    전미선이라는 분의 황망한소식도 어쩌구니없었는데
    힘내라는 말보다
    밥은 먹고다니니??라는 전화라도 먼저해봐야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wooki94.tistory.com BlogIcon 우기94 2020.11.08 16:04 신고

    타고타고 왔습니다.
    자기 자신은 자기가 가장 잘 안다고 생각하지만
    다른 사람의 얼굴을 보는 시간보다 거울을 보는 시간이 짧듯
    어쩌면 자기를 가장 모르는 사람이 자기 자신일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직도 개그우먼 박지선님의 죽음이 믿겨지지가 않네요 ㅠㅁ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구독하고 자주 올게요!
    답글

    • 그렇죠. 사실 하루중 우리의 얼굴을 마주하는 순간이 얼마나 될까요. 그 만큼 나를 생각할 겨를없이 하루가 가기도 하죠. 좋은 답글 감사합니다. 저도 맞구독 하러 놀러갈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