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모음/문화, 글, 책

아니요 라고 말할수 있는 용기. 나의 시간과 에너지 지키기. 일상 생각정리.

by 리라로 라즈베리꿈 2021. 10. 9.
반응형

저 사람 참 친절해. 순둥이처럼 보여. 착해 보여. 

얼마나 좋은 칭찬인가요. 그런데요 종종 이런 점을 이용하려 드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 어디선가 들은 적 있는 계속 잘해주면 호구인 줄 안다는 말 있잖아요. 웃긴 것 같아도 삶이 진리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 

 

 

전 되도록 친절하게 사람들을 대하는 편이에요. 웃으면서 인사도 먼저 건네고 혹시 누군가 도움이 필요한 것 같으면 제가 능력이 되는 한에서 도우려고 하는 편이고요. 그런데 최근 이런 친절함 때문에 저의 일상이 조금 침범을 받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예를 들어 제가 아무래도 좀 더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일하는 직업이라 종종 누군가가 급한일이 생겼을 때 도와줄 때가 있거든요. 사실 좋은 마음으로 도와준 것인데 이것이 저는 시간적 여유가 있는 사람이니 급한일이 생기면 제일 연락하는 사람이 제가 되어버리는 상황을 경험한 적이 있어요. 저의 시간도 소중하고 저 역시 굉장히 바쁜 시기들이 있는 사람인데도 말이지요. 한 번쯤 누군가가 친절하게 굴었다면 그냥 그걸로 감사히 여기였다면 참 더욱 끈끈하고 좋은 관계가 지속될 텐데 누군가의 호의를 역이용하려 드는 사람들 때문에 본의 아니게 불쾌함을 느끼게 될 때가 종종 있습니다. 혹시 이런 경험 해보신 분들이 많을까요? >-< 

 

또 한 가지는 친한 사인데 이 정도는 괜찮겠지 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 자기 기준에선 친한 사이니까 이 정도라고 넘을 수 있는 선들이 있을진 몰라도 이 바운더리라는 것은 사람에 따라 조금 다를 수 있잖아요. 예를 들면 전 아주 친한 친구 더라라고 갑자기 집에 찾아온다고 하는 거 굉장히 불편해하는 스타일 이거든요. 집 정리가 좀 안 돼있는 날, 누군가는 우리 사이에 뭐 어때 난 신경 않써라고 할 수 있겠지만 당신은 괜찮아도 전 신경 쓰입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개인적이고 안전하다고 느껴야 할 저의 집이라는 공간에 제가 세운 계획 없이 누군가가 들이닥친다는 느낌이 불편해요. 이것도 매우 개인적인 부분이겠지만 저는 그렇습니다. 이렇게 각각의 사람마다의 바운더리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서로 조금 배려하는 부분들이 있는 것 같아요. 

 

무엇보다 더 제가 가장 불편해하는 부류의 사람들은 갑자기 굉장히 친절하게 무언가를 준다던지 호의를 먼저 베푸는 척한 후 부탁을 하는 사람들입니다. 솔직히 차라리 솔직하게 부탁을 했으면 좋겠어요. 상황을 아니요라고 하기 힘들게 만들어 놓고 사람을 자기 그물 안으로 밀어 넣는 느낌을 줍니다. 하지만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습니다. 전 이런 식으로 저한테 부탁하면 그냥 아니요라고 합니다. 저를 이런 식으로 조정하려 드는 것 자체를 거부하기 위해서이죠. 이런 거 나한테는 안 통한다 하고 그냥 충격요법을 한번 줍니다. 그럼 다신 안 그러더라고요. 

 

물론 아니요라고 할때 마다 누군가에게 서움함마음을 들게 할 수도 미움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나의 시간과 에너지도 소중하기 때문에 가끔은 냉정함을 장착하고 내 바운더리를 지켜나가야 할 필요는 있는 것 같습니다. 착하고 친절한 것도 좋지만 다른 사람 맘에 들려고 나 자신을 괴롭혀 가면서 까지 다른 사람을 내 앞에 둘 필요까진 없는 것 같아요.

 

차라리 종종 서운함 미움을 받더라고 나 자신을 위해 당당히 일상을 지켜가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저도 워낙 사람들에게 친절하게 대하는 편이라 아니요라고 말하는 거 아직도 쉽지가 않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얼토당토않은 것들 당연하게 쉽게 부탁하는 사람들 한테 아니요 라고 거절할 때 느끼는 카타르시스가 분명 있습니다. 누군가의 친절과 호의를 역이용하려는 사람들에겐 그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에게 순수한 친절함으로 다가오는 사람들에게 여전히 한없이 동글동글 말랑말랑 친절하고 착하기 그지없습니다. 결국 사람 사이의 관계는 기브 앤 테이크인 것 같네요. 이렇게 하다 보면 이상한 부류의 사람들이 알아서 거리를 지키던지 떨어져 나갑니다. 이렇게 내 자신과 바운더리를 지켜 나가는 것이지요. 미움받는 거 곤란한 거 너무 무서워하지 마시고 자신이 원하는 데로 솔직히 일상을 이끌어 갈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그럼 오늘 하루도 파이팅입니다. 모두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산책 하기. 머리와 마음속을 깨끗하게 정리하는 일상. 그리고 건강관리.

산책이라 하면 솔직히 뭐 나이 먹은 어른들이 좋아하는 것이라 생각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조금만 걸어도 아유 피곤해 다리 아파를 입에 달고 살던 전 이제 그 나이 먹은 어른이 되어 가서 인지

sweetorspicy.tistory.com

 

 

중고 물품 사고 팔기. 패션용품, 육아용품, 다양한 생활 용품 중고거래 와 용돈 벌기

봄을 맞아 집 정리를 하기 시작하면서 자주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겠다 싶은 것은 버리고 아직 괜찮은데 저에게 필요하지 않은 제품들을 판매를 해서

sweetorspicy.tistory.com

 

 

가스라이팅 뜻 무례한 사람들 대처법. 사실 내가 유리멘탈 이 아니였다고?!

최근 뭐 연예인의 가스라이팅 관련 글이 자주 기사로 보인다. 일단 기사의 내용은 둘째 치고 궁금해 지는 용어 가스라이팅. 그럼 여기서 일단 가스 라이팅이란? 가스 라이팅 가스라이팅 (gaslighti

sweetorspicy.tistory.com

 

반응형

댓글6

  • 아주 격하게 공감되는 글이네요.
    아마 처음부분의 글은 많은 사람이 느껴본 걸거에요.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요. 웃으면서 잘해주면 어느 순간에 만만한 사람이 되어있죠. 고맙다는 인사도 형식으로만 올때가 있더라구요. 그럴때는 과감히 끊어버릴 필요를 느낍니다.

    정말 그렇죠? 아무때나 불쑥~은 정말 지지인데...-.- 가끔 편함의 의미를 잘못 인식하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차라리 먼저 부탁해보지...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어쩌면 처음에 한 호의는 부탁이 전제가 된 게 아닐 수도 있는데 그마저 하나로 묶여버려서 감정으로 다가오니까요. 참 인간관계라는 거 쉽지 않습니다...^^;

    답글

    •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 친절하게 대하는 사람들을 멀리하게 하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착하니까 잘해주니까 이정도는 친하니까 이렇게 해도 괜찮겠지. 참 안타까운 일이지요. 결국 자기 복도 자기가 만들어 가는것 같아요 ^-^

  • 2021.10.10 19: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entalstorywithdh-123.tistory.com BlogIcon 렉텡귤러 2021.10.24 01:06 신고

    가끔 냉정해지려고 하면 또 너무 서운해들 하니까 그게 또 마음의 짐이 되더라구요 ㅜㅜ
    답글

    • 그건 그래요 정말 .. 하지만 어느 정도 바운더리를 만들어 놓으면 아 원래 저런거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구나라는게 생겨서 알아서 조심해 주더라고요. 애초에 그래서 너무 착하게 보일 필요가 없는것 같아요. 오히려 처음부터 적당한 거리를 만들어 두면 함부러 막 들어오지 못하니까요. 인간관계 참 쉽지가 않네요. ^-^ ㅎ